정치
2018년 10월 04일 13시 43분 KST

'전원책이 자유한국당에서 가장 먼저 쳐낼 것 같은 사람들'에 대한 정두언의 예측

'김병준이 남의 힘 빌려 칼 휘두르려는 것'이라며 대상을 예측했다.

1

정두언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자유한국당이 인적 쇄신을 위해 ‘전원책 카드‘를 꺼내든 데 대해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남의 힘을 빌려 칼을 휘두르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원책 변호사가 한국당에서 날릴 것 같은 대상으로는 ”박근혜 정부 때 지나치게 딸랑딸랑했던” ‘진박’ 세력을 첫 손가락에 꼽았다.

정 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외부위원으로 위촉된 전원책 변호사 역할에 대해 ”구원투수이자 악역”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김병준 위원장이 사실 인적쇄신을 할 동력이 좀 떨어지는 것 같다. 그동안에 너무 같이 뭐 얘기하다가 몇 달을 지내버려서 그 사이에 갑자기 얼굴을 바꿔서 정색을 하고 칼을 휘두를 분위기가 안 맞는 것 같다”며 ”결국 남의 힘을 빌리는 건데 악역을 피하는 측면도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김 위원장이 전 변호사에게 ”구원투수에다 악역까지” 맡기려 한다는 분석이다.

정 전 의원은 전 변호사가 인적 쇄신 칼을 휘두르기에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런 일을 하려면 좀 강단 있다고 해야 하나, 모가 좀 나야 한다”며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고 그런 분은 안 되는데 거기에는 딱 적절한 사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에서 사람들을 쳐내는 것을 넘어 실질적 인적 쇄신을 완성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자르는 게 인적쇄신이 아니라 자른 다음에 새로운 사람을 영입해야 인적쇄신”이라며 “지금 이 마당에 (새로운 사람이) 들어오기 힘들게 돼 있다. 지지율도 낮고 그러니까. 하겠다는 사람은 제가 볼 때 동네에 많지만, 사실 그렇게 훌륭해 보이는 사람들은 안 나타나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또 “(전 변호사가)개혁보수라는 이미지보다는 전통보수, 강경보수 그런 이미지이기 때문에 그런 사람들만 찾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전 변호사가 날릴 것 같은 의원들을 예상해달라‘는 청취자 질문에는 “박근혜 정부 때 사실 지나치게 딸랑딸랑했던 사람들”이라고 답했다. 이른바 ‘진박‘을 말하는 것이냐는 이어진 질문에 ”그런 세력들”이라고 답한 그는 ”눈꼴 뜨고 보기 힘든 그런 유치한 짓을 많이 했던 사람들이거나 또 너무 극우적이어서 ‘권위주의적인 박근혜 정부가 무죄다’라고 주장을 아직도 하는 사람들이 있더라. 또 지금 평화 무드가 조성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직도 적화통일 운운하면서 냉전 그런 시대착오적인 주장을 하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은 좀 당에서 나가줬으면 좋겠다”고 인적 쇄신 대상을 열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