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10월 28일 17시 51분 KST

전설적 스키선수 린지 본이 악플러들의 '비키니 몸매 품평'에 완벽하게 대응했다

셀룰라이트가 도드라진 비키니 사진을 추가로 공개하기도 했다.

미국의 전설적인 알파인 스키 선수 린지 본(36)이 최근 자신의 비키니 수영복 사진에 달린 저열한 댓글을 제대로 맞받아쳤다. 이 과정을 지켜본 많은 여성이 그와 연대하며 힘을 얻었다.

린지 본은 최근 생일을 맞아 약혼자인 아이스하키 선수 P. K.수반과 카리브해에 위치한 아름다운 섬 바하마에서 휴가를 즐겼다. 린지 본은 바하마에서의 잊지 못할 추억을 기념하기 위해 몇 장의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린지 본이 올린 사진 중에는 비키니를 입고 해변을 거니는 사진도 포함됐다. 미국 뉴스 매체들이 해당 사진을 발 빠르게 기사화했고, 기사를 본 일부 독자들은 그의 몸에 관해 악플을 남기기 시작했다.

린지 본은 자신에게 쏟아진 저열한 악플을 못 본 채 넘어가지 않았다. 자신의 팔로워들이 볼 수 있도록 내용을 캡처해 공유하기 시작했다. 린지 본이 공유한 댓글은 “빈약한 가슴” “코끼리 다리” ”뚱뚱한 엉덩이 좀 집어넣으세요!”와 같은 볼썽사나운 내용으로 가득했다. 린지 본은 “60대에 아이를 둘이나 낳았는데도 네 몸매보다 낫다”는 댓글을 눈에 띄는 곳에 배치하기도 했다.

Lindsey Vonn/Instagram
린지 본은 자신의 비키니 사진에 대한 악플을 팔로워들에게 공유했다

린지 본은 자신의 SNS 피드에 악플을 ‘박제’하는 것에 그치지 않았다. 더욱 과감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담긴 비키니 사진 여러 장을 ‘트롤’들에게 투척한 뒤 차분하게 말을 이어갔다.

운동선수로서 나는 무자비한 악플과 미디어의 평가에 항상 노출돼 왔고, 때때로 마음이 찢어지기도 했습니다.

나는 평범한 사람입니다. 가끔 내 몸은 구부정하거나 뱃살이 접히곤 하죠. 엉덩이에는 셀룰라이트가 드러나고, 수영복 상의가 딱 맞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당신들이 뭐라고 하든 나는 내 몸이 했던 놀라운 일들을 기억하고, 그 사실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한 가지 약속할 수 있는 것은 나는 내 사진을 절대 포토샵으로 보정하지도 않고, 어떠한 형태의 성형 수술도 받지 않았습니다. 보톡스도 필러도 그 어떤 시술도 없이 내 몸은 자연 그대로이며, 100% 나 자신입니다.

Instagram

이어 린지 본은 자신을 지지하는 수많은 팔로워들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남겼다.

″자신의 외모에 강박의식을 갖고 있거나 외모로 인해 쉽게 우울해지는 분들에게 : 더 강해지세요. 건강함을 유지하며 누가 뭐라고 하든 자신을 더욱 사랑하세요. ❤️🙏🏻💪🏻”  

린지 본의 게시글을 본 유명인 친구들과 팔로워들은 그와 연대한다는 뜻에서 기꺼이 이 논쟁에 끼어들기도 했다.

린지 본의 친구이자 사이클 선수인 알리스 포스트는 ”너가 쓴 책 제목처럼 ’강함은 새로움 아름다움이지. 지금 네가 올린 사진보다 강력하고 아름다운 이미지는 없을 거야❤️”라고 응원의 글을 남겼다.

영국 출신 모델 이스크라 로런스 역시 ”우리 몸은 세상이 정의한 아름다움을 넘어서지. 네가 너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고, 한 팔로워는 ″당신 덕분에 내 몸의 셀룰라이트를 보는 것이 괜찮아졌다”며 특별한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린지 본의 전략은 보기 좋게 먹혀들었다.

 

*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