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1일 10시 44분 KST

리미트리스 출신 윤희석이 '극단적 선택 시도했다'며 소속사·멤버간 불화를 모두 폭로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로 이름을 알린 후 그룹 '리미트리스'로 데뷔한 윤희석.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 당시 윤희석

 

그룹 ‘리미트리스’ 출신 윤희석이 과거 소속사·그룹 멤버들과의 불화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고백했다.

윤희석은 지난 1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으로 “1년이 다 되어가는 시간 동안 이 악물고 버텼지만 더 이상 방법이 없는 것 같아 글을 적게 됐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윤희석은 “2019년 7월 리미트리스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게 됐다. 꿈만 같던 첫 번째 활동이 끝난 후 갑작스러운 중국인 멤버 2명의 합류를 통보받았으며 얼마 되지 않아 당시 멤버들과의 불화로 인한 이간질, 언어폭력 등으로 상당한 고통을 받고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이어 ”멤버들과 관계 회복을 원했지만 원활하지 않았고 숙소 생활을 하고 있는 저로서는 아무에게도 터놓은 사람 없이 마음의 병이 커져갔다”라며 ”대표님에게도 수차례 안 좋은 문제들로 힘들다고 얘기했지만 결국은 ‘묵인‘이었고, ‘걔들 원래 그러니 참아라’였다”고 주장했다.

뉴스1
리미트리스, 왼쪽부터 A.M(성현우),  레이찬, 장문복, 윤희석 

 

윤희석은 ”결국 작년 12월, 더 이상 버티기 어려워 대표님께 이러한 상황을 말씀드리며 팀에서 탈퇴하고 싶다는 의견을 말씀드렸다”면서 당시 대표가 12월 말 예정된 콘서트만 끝나면 계약을 해지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콘서트가 끝난 후 대표의 행동이 돌변했다고 윤희석은 주장했다. 그는 ”(콘서트가 끝난 후) 갑자기 모든 책임을 저한테 돌리셨고 1월 초에 예정된 라디오 스케줄을 끝내면 계약을 해지해 주겠다고 말했다”면서 하지만 그 이후에도 매번 다른 이유로 해결을 미뤘다고 전했다.

윤희석은 ”대표님은 저와 부모님에게 말씀을 다르게 옮기며 이간질을 했고 8개월의 시간은 지옥이었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에 이르렀다고 털어놨다.

그는 계속해서 자신을 피하는 대표를 기다리다 못해 그룹 탈퇴 글을 SNS에 올리게 되었고, 대표는 거짓 입장을 내며 자신에게 상처를 줬다고 했다.

끝으로 윤희석은 ”저에게 힘이 되어주었던 분들께 이런 사실을 말씀드리게 되어 너무 죄송하다”며 ”제가 조금만 견디면 모두가 행복할 거라는 생각에 이 악물고 참아봤지만 더이상은 너무 힘이 든다”고 토로했다.

윤희석은 지난 2017년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프로그램 종영 후, 당시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장문복, 성현우 등과 함께 오엔오엔터테인먼트의 남성그룹 ‘리미트리스’로 지난해 데뷔했으나 지난 5월 갑작스럽게 탈퇴 사실을 전한 바 있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