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0일 15시 25분 KST

'미스터트롯' 제작진이 임영웅을 편애한다는 의혹에 밝힌 입장

‘미스터트롯’ 작가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이 논란이 됐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제작진이 참가자 임영웅을 편애한다는 논란이 인터넷에서 불거진 가운데, ‘미스터트롯’ 측이 이같은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0일 ‘미스터트롯’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모 사이트에 게시된 소셜 미디어 게시물에 관한 입장을 전한다”고 전했다. ‘미스터트롯’ 측은 ”‘미스터트롯’은 여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여러 명의 작가가 참가자 각각을 1대 1로 담당 지원한다”라며 ”해당 게시물은 당시 참가자의 담당 작가가 참가자의 곡이 차트인한 것에 대한 놀라움을 표현한 것일 뿐, 프로그램과 관련된 일각의 우려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TV조선
임영웅.

그러면서도 ”결승전 방송을 앞둔 중대한 시점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성상 오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해 유감스러운 마음”이라며 ”제작진은 이번 일을 좀 더 성숙할 수 있는 계기로 삼고 남은 일정 동안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터넷에서는 ‘미스터트롯’ 작가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캡처한 게시물이 논란이 됐다. 해당 작가가 임영웅이 부른 ‘보랏빛 엽서‘가 음원사이트 차트에 진입한 사진과 함께 ”장하다 내 새끼”라는 멘트를 남긴 것이다. 이에 인터넷에서는 ‘미스터트롯’ 제작진이 임영웅을 편애한다는 의혹이 일었다. 특히 최종 1위로 결승에 오른 임영웅이었기에 이같은 의혹은 더했다.

한편 매화 종편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미스터트롯’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결승전을 무방청으로 사전 녹화했다. 오는 12일 방송에서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문자 투표를 진행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