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0일 11시 22분 KST

임영조가 "지인 동생 성폭행한 유명 음악프로듀서는 내가 아니다"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임영조는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된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폴라로이드 피아노' 임영조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가 최근 지인 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폴라로이드 피아노’의 임영조가 자신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터넷 댓글 등을 통해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유명 프로듀서가 임영조는 설이 빠르게 확산되자 임영조는 10일 오전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임영조는 ”안 그래도 기사 관련 댓글에서 내 이름이 거론되기에 ‘내가 아닌데 왜 내 이름이 올라오지?’ 싶어서 지켜보고 있었다”며 ”기사화된 사건은 나와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임영조는 ”비록 나중에 댓글이 다 사라지긴 했지만 내 이름이 거론된 댓글을 캡쳐해놨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된 자료를 수집 중이라고 전했다.

TV조선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2010년대 초 자작곡을 빌보드코리아 차트에 올리며 유명해진 작곡가 A씨는 지난달 29일 지인 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데 이어 9일 구속 기소됐다.

A씨는 최근 여성 아이돌그룹 프로듀싱까지 사업을 확장한 인물로, 피해자가 DNA 검사 결과를 제출하면서 구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