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4월 26일 16시 18분 KST

'세상에 이런 일이' 23년 개근 지킨 임성훈이 코로나 19에 확진되며 처음으로 녹화에 불참했다

다행히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 제공
임상훈, 박소현.

23년 동안 단 한 번도 녹화에 빠지지 않았던 ‘세상에 이런 일이’ MC 임성훈이 처음으로 녹화에 불참했다. 코로나 19에 확진된 것이다.

따라서 오늘(26일) 저녁 방송되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임성훈의 자리가 비워진 채 박소현이 홀로 등장할 예정이다. 앞서 박소현이 코로나 19 확진으로 자리를 비웠을 때에도 임성훈은 굳건하게 자리를 지켰던 바 있지만, 유행이 지속되며 임성훈도 결국 감염을 피하지 못했다.

SBS 제공
임상훈.

지난 추석특집 ‘순간포착! 청백전’에서 남다른 체력을 자랑하고, 평소 건강에 대한 지식이 풍부했던 만큼 임성훈은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고. 임성훈은 ”건강에 자만하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소감을 전했으나 다행히 몸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녹화는 MC 박소현과 패널 이윤아 아나운서만 진행한 가운데, 박소현은 임성훈의 부재를 어색해하며 NG를 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 또한 ”박소현을 비롯해 제작진 모두 임성훈의 불참을 안타까워했다. 다만, (임성훈이) ‘세상에 이런 일이’의 상징이기에 오늘 방송을 통해 잠깐이라도 얼굴을 뵐 수 있을 것”이라며 입장을 전했다.

박소현이 단독 진행한 ‘세상에 이런 일이’는 26일 저녁 9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