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3일 18시 13분 KST

장미여관 드러머 임경섭이 시각장애 사실을 고백했다

망막색소변성증을 앓고 있다고 털어놨다.

밴드 장미여관 드러머 임경섭이 망막색소변성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장미여관 공식 사이트
장미여관 멤버 임경섭(왼쪽에서 두 번째)

임경섭은 13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장문의 심경글을 통해 자신은 ”모든 방향에서 10도 이하의 시각을 가진 시각장애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자신의 시각장애 사실은 ”몇 없는 친한 지인들 또는 관계자들만 알고 있는 개인적인 사연”이라며 ”오늘이 아니라면 두 번 다시 이 이야기를 하려고 용기를 낼 자신이 없을 것만 같았다”고 했다.

임경섭에 따르면 망막색소변성증은 ”시력이 점점 떨어지다가 끝내는 시력을 완전히 잃고 아무것도 보지 못하게 되는 병”으로, 현재로서는 치료법이 없는 ”불치병”이다. 

임경섭은 시력 때문에 방송 관계자나 지인을 만나도 제대로 인사를 못 해 오해를 사기도 했다며 ”그동안 장미여관 드러머가 인사를 해도 잘 안 받는다, 너무 차갑더라 등의 이야기들을 심심치 않게 들었다. 장미여관으로 지난 6년간 활동하면서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밝혔다. 

임경섭은 이어 ”장미여관의 이미지가 ‘어렵고 힘들게 시작해서 성공한 밴드‘, ‘연예인 같지 않고 친근한 동네 형, 오빠 같은 밴드‘인데 ‘시각장애인 멤버가 있고 언제 눈이 멀지 모르는 시한부 삶을 살고 있다’는 불쌍한 밴드”로 비칠까 두려워 털어놓지 못했다고도 밝혔다.

끝으로 임경섭은 ”별것도 아닌 개인 속사정이지만 모두 털어놓고 나니 속이 시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걱정이 따라붙는다”며 시각 장애 사실을 모르던 장모님과 처가 식구들이 마음 아파할까 걱정이라고 했다.

아래는 임경섭의 심경글 전문. 

한편, 뉴스1에 따르면 장미여관 소속사 측은 ”(임경섭의 시각장애가) 갑자기 발병한 것은 아니어서 활동에 어려움은 없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장미여관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