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04일 10시 40분 KST

임현주 아나운서가 '왜 화장하고 하이힐 신냐'는 지적에 일침을 날렸다

앞서 '노브라 체험'으로 화제가 됐던 임현주 아나운서

뉴스1
임현주 아나운서

임현주 아나운서가 ‘왜 화장은 하고 하이힐은 신니?’라는 지적에 ”저는 각자의 선택과 다양성이 존중받길 바란다고 이야기 하는데, ‘너는 예쁘기를 포기한 게 아니었니?’라는 식의 비약적인 연결을 하는 건 그저 비야낭이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임 아나운서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그러한 것들을 하지 않겠다고 말 한 적이 없는데 누군가는 굳이 이런 질문을 하는 이유는, 스스로 생각하는 어떤 편견과 이미지를 가져다 질문하기 때문”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임 아나운서는 ”본인이 생각하는 아름다움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다양성이 존중 되어야 한다”며 ”누군가에겐 여전히 그것이 용기가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저는 그러한 선택을 응원한다. 남녀를 떠나 각자 스스로 느끼는 불편함은 제거하거나 바꾸고, 원하는 모습대로 살아갈 수 있도록”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 아나운서는 ”저는 무엇에 얽매이기 위함이 아니라, 다른 틀에 스스로를 가두기 위함이 아니라, 자유롭기 위해, 다양성을 추구하기 위해 앞으로 입고 싶은 대로 좋아하는 모습으로 살아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임 아나운서는 같은 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악플 고소를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비뚤어지고 억눌린 감정을 분출하는 댓글들로 덮이는게 싫다”며 허위사실 유포죄, 모욕죄 등등. 깔끔하게 캡처해서 증거로 넘기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임 아나운서는 국내 지상파 여성 아나운서 최초로 안경을 쓴 채 뉴스를 진행하고, ‘노브라 챌린지‘에 도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관종‘이라는 오해가 생겼는데, 그래도 이후에 ‘노브라가 어색한 일이 아니게 되면 좋겠다’는 여성 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게 됐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