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1일 09시 45분 KST

대검찰청 발령 받은 임은정 검사가 "윤석열 검찰총장 잘 보필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은정 검사는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으로 발령받았다.

뉴스1
임은정 울산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

임은정 울산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가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감찰정책연구관) 인사발령 소감을 전했다.

임 부장검사는 10일 페이스북에 ”오후 대검 감찰본부로 발령 났다는 기사를 접하고 보니 갈 길이 험하겠다는 생각이 설핏 든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야 할 길 담담하게 가볼 각오”라고 했다.

앞서 법무부는 이날 ”공정하고 투명한 감찰 강화를 통해 신뢰받는 검찰상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임 부장검사를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으로 인사발령했다고 밝혔다.

이에 임 부장검사는 ”대검연구관은 검찰총장을 보필하는 자리인데 저 같은 사람이 가면 안 되는 것 아니냐는 검찰 내부 볼멘소리가 있는 듯하다”며 ”검찰총장을 잘 보필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또 ”보필은 ‘바르게 하다. 바로잡다’의 뜻을 가지고 있다”며 중국 전국시대의 제나라 명재상 안영의 말을 인용해 ”군주가 나라를 잘 이끌면 그 명을 따르고 군주가 잘 이끌지 못하면 그 명을 따르지 아니해 군주가 백성에게 허물을 저지르지 않도록 했다는 역사에서 보필하는 사람의 자세를 배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찰은 구부러진 검찰을 곧게 펴거나 잘라내어 사법정의를 바르게 재단하도록 하는 막중한 역할임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럼에도 해야 할 일이니 더욱 씩씩하게 가보겠다”고 덧붙였다.

임 부장검사는 광주 인화학교 사건 공판검사로도 널리 알려졌다. 이 사건은 소설가 공지영의 ‘도가니’와 동명의 영화로 제작됐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