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5일 11시 09분 KST

'박원순 성추행 의혹 왜 침묵하나' 지적에 임은정, 서지현 검사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앞서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왜 침묵하냐는 지적을 받았던 임은정, 서지현 검사.

뉴스1
임은정, 서지현 검사

앞서 검찰 내 성폭력 피해 경험을 폭로한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별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직접 밝혔다. 

임은정 검사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 근래 몇몇 분들과 일부 매체에서 저와 서지현 검사를 목놓아 부른 것과 관련해 한마디 덧붙인다”며 글을 남겼다.

임 검사는 ”생업이 바쁘기도 하려니와, 제 직과 제 말의 무게를 알고 얼마나 공격받을지는 경험으로 더욱 잘 알기에, 아는 만큼 필요 최소한으로 말하려 하고, 살얼음판 걷듯 수위 조절하고 있다”며 ”검사직과 제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앞으로도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 검사는 ”검찰 내부 일만으로도 능력이 벅차 검찰 밖 일은 지금까지처럼 깊이 공부하여 벗들과 이야기하기 어려울 것이니, 혹여 세상만사에 대한 제 짧은 생각을 기대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임 검사는 또 ”처한 자리와 입장에 따라, 각종 사건에 맞춤형 멘트를 원하는 분들이 참 많은데, 애처로운 SOS도 적지 않고, 함정에 걸려들긴 바라는 악의적 시선도 없지 않다”며 ”몇몇 분들의 몇 마디에 호응하는 일부 언론의 부름에 편하게 답하기 어려운 제 직에 대해 더욱 양해 구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서울시 제공
서울광장 분향소의 고 박원순 시장의 영정

 

서지현 검사 "공황장애 때문에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 

검찰 내 성추행 피해 폭로로 ‘미투’ 운동을 촉발했다는 평을 받는 서지현 검사도 비슷한 입장이다. 그는 박 시장과 관련해 의견을 표출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한 마디도 입을 뗄 수 없었다”고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인권변호사로 살아오신 고인과 개인적 인연이 가볍지 않았다”고 밝힌 서 검사는 ”그런데 개인적 슬픔을 헤아릴 겨를도 없이 메시지들이 쏟아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사람이 죽었으니 책임지라 했고,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피해자가 용기를 냈으니 책임지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 검사는 ”많은 기대를 해주시는 분들께 송구스럽게도 도져버린 공황 장애를 추스르기 버거워 저는 여전히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 한마디도 할 수 없는 페북(페이스북)은 떠나 있겠다”며 SNS 중단 의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