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로봇청소기가 이스라엘에서 도둑을 잡았다

집 주인은 일하던 도중 사진 여러 장을 전송받았다.

이스라엘의 한 가정에서 LG전자의 로봇청소기가 ‘빈집털이’ 도둑을 쫓아낸 사실이 알려져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LG전자에 따르면 이스라엘 중부 홀론에 거주하는 코비 오제르(Kobi Ozer)는 사무실에 일하던 도중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여러 장의 사진을 전달받았다. 집에 있는 LG전자 로봇청소기 ‘홈봇(Hom-Bot)’이 촬영한 것들이다.

사진에는 빈집에 침입한 도둑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 이를 보고 놀란 오제르씨는 경찰과 이웃에 즉시 전화를 걸었고 별다른 피해는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에서는 빈집털이범이 LG 로봇청소기가 스스로 작동해 사진을 ‘찰칵’ 찍는 소리에 놀라 도망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오제르씨는 현지 LG전자 서비스센터에 수차례 전화를 걸어 고마움을 표했다. 이 사실은 이스라엘 TV 프로그램 ‘이코노믹 쇼(Economic Show)‘, ‘아브리 길라드 모닝쇼(Avri Gilad Morning Show)’ 등에 연달아 방송되며 주목을 받았다.

LG전자 홈봇이 빈집털이범을 쫓아낸 것은 ‘홈가드’ 기능 덕분이다. 로봇청소기가 집안의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했을 경우 즉시 본체에 탑재된 카메라로 사진을 연속해서 촬영하는 것이다.

이렇게 찍힌 사진은 미리 등록된 집주인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돼 이상 여부를 알려주는 것이다. 최근 한국에 출시한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 ThinQ(싱큐)’에도 홈가드 기능이 탑재돼 있다.

LG전자는 2003년 국내 기업 최초로 로봇청소기를 출시한 이후 자율주행, 사물인식 등 다양한 기술력을 선보인 바 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부사장은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혁신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