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23일 14시 41분 KST

여자 팀추월 논란 들여다보던 문체부 감사가 이승훈에게로 옮겨붙다

"연맹 차원에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

Lucy Nicholson / Reuters

문화체육관광부가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자 팀추월에서 불거진 왕따 논란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의 월권 행위 등이 주요 감사 대상이었다. 그런데 감사 도중 장거리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30) 선수의 폭행 의혹이 드러났다.

이날 문체부는 감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A선수가 2011년과 2013년, 2016년 해외 대회 참가 중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대해 폭행 및 가혹행위를 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감사에 따르면 A선수는 훈계를 했다는 내용으로 진술했다. 하지만 문체부는 피해자들이 폭행을 당했다고 인식해 양측의 주장이 상반된다고 설명했다.

엠스플뉴스에 따르면 A선수는 이승훈이다. 피해자와 복수 스케이트 선수의 증언에 따르면 이승훈은 2016년 스피드 스케이팅 4차 월드컵이 열린 네덜란드 식당에서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후배 선수의 머리를 내리쳤다. 2013년엔 독일에서 훈련 도중 동료 선수의 머리를 내리치고 ‘얼차려’ 기합을 줬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승훈은 지난 평창올림픽 남자부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비롯해 올림픽에서 총 5개의 메달(금2, 은3)을 수확했다.

문체부는 ”후배 선수들은 폭행 일시와 장소, 상황을 일관성 있고 상세하게 진술하고 있어 연맹 차원에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가해자로 지목된 이승훈에 대한 징계도 요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