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9일 11시 03분 KST

'런닝맨' CP가 이광수 막말 논란에 대해 마침내 사과했다

"가끔 무리수가 나올 때가 있다."

SBS ‘런닝맨’ CP가 이광수의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SBS

스타뉴스에 따르면 ‘런닝맨’을 담당하는 공희철 CP는 28일 2018 상반기 결산 SBS 예능본부 기자간담회서 ”이광수씨의 사고방식은 착실하지만 예능을 열심히 하면서 가끔 무리수가 나올 때가 있고, 이게 캐릭터로 구축된 부분이 있다”라고 해명에 나섰다.

공 CP는 이어 ”잘 걸러져야 할 부분이 안 걸러졌다”라며 ”출연자 스스로도 캐릭터는 캐릭터이고, 사회적 이슈에 대해 조심해서 반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큰 교훈으로 삼아 조심하고 신경을 많이 쓸 것”이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한편, 이광수는 지난 5월 27일 방송에서 AOA 혜정에게 ”너 꽃뱀이구나”라고 말해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자막은 ”너 사기꾼이구나”라고 이광수의 막말을 순화해 내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