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03일 16시 26분 KST

이인제가 충남지사 출마 선언하며 던진 일성

'올드보이'라는 평가를 의식했는지 모른다.

뉴스1

”충청을 가장 젊은 희망의 땅으로 만들겠다.”

이인제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지방선거 충남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오랜 고뇌 끝에 당과 도민의 뜻을 받들어 충남지사 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며 ”모든 공직자들과 함께 혁신과 도전의 길에 나서 성공적으로 미래를 개척해 나갈 각오다”라고 말했다.

이어 “46살의 젊은 나이에 민선 경기도지사로 일한 경험이 있다”면서 ”불같은 용기와 열정으로 행정을 혁신하고 수많은 새로운 사업을 국내 최초로 펼쳤다. 혁신과 도전은 대대적인 성공을 거뒀고 정치 인생에서 가장 보람찬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노동부 장관 시절에는 거센 반대를 물리치고 고용보험제도를 혁명적으로 도입해 성공시켰다”며 ”시간은 흘렀지만 혁신과 도전, 용기와 열정은 변함없이 제 가슴에 불타고 있다”고 말했다.

이인제 고문은 경기도지사와 노동부 장관을 지낸 뒤 국회의원(6선)을 지냈다. 대선에서만 15대부터 19대까지 네 차례 출마했다.

한국당은 지난 2일 추대 형식으로 이 고문을 전략 공천했다. ‘올드보이’ 공천이라는 비난이 나오자 홍준표 대표는 ”이인제가 어떻게 올드보이냐, 충남의 큰 인물”이라고 두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