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1일 11시 03분 KST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해당 병원에 다닌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일축했다.

뉴스1

이부진 사장은 호텔신라가 21일 오전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앞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어서 호텔신라 측도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한다”라고 당부했다. 

뉴스타파는 지난 20일 강남의 한 성형외과 전 직원의 증언을 인용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일명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전신마취 등에 쓰이는 의약품으로, 중독지난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됐다.

뉴시스의 21일 단독 보도에 따르면 ”강남경찰서와 강남구보건소는 22일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불거진 강남구 청담동 소재 성형외과를 방문해 합동 감식에 들어가고 내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