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7일 14시 37분 KST

"이동국 막내는 아들이던데": 허영만이 슬하 세 딸 둔 이영표에게 아들 출산을 권했다

이영표의 대처는 훌륭했다.

TV조선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만화가 허영만이 전 축구 국가대표 이영표에게 아들 출산을 권했다.

16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백반기행)에는 이영표가 출연해 강원도 인제와 양양을 찾았다.

이날 허영만은 이영표와의 식사 자리에서 원추리 나물을 언급하며 ”원추리가 애를 못 낳는 사람이 몸에 지니고 있으면 애를 낳는다고 한다. 딸만 셋 아니냐”고 말문을 열었다.

이영표는 ”첫째는 네덜란드, 둘째는 런던, 막내는 캐나다에서 가졌다”며 ‘딸 부자’임을 자랑했다.

그러나 허영만은 ”이동국은 막둥이가 아들이던데”라며 이영표에게 ‘넷째 아들’을 위해 원추리를 챙겨가라고 했다. 이영표는 ”저는 딸을 좋아한다”고 거절했다.

이영표는 ”첫 여자친구인 현재의 아내와 결혼했다. 축구선수는 여자친구를 사귀면 안된다고 선배들이 그랬다”면서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