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4일 15시 26분 KST

“놀림거리겠지만 아름다운 추억이었다” : 래퍼 이영지가 동료 래원에게 고백한 경험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금은 정말 아무런 감정이 없다" - 이영지

래원 인스타그램
이영지, 래원

래퍼 이영지가 래퍼 래원에게 고백했었다고 털어놨다.

3일 이영지와 래원은 유튜버 꽈뚜룹이 진행하는 라이브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OX 게임’을 하는 도중 이영지는 래원과의 관계를 언급했다.

“상대방을 이성으로 느낀 적이 있냐”는 물음에 래원은 ‘X’라고 답했지만, 이영지는 ‘O’ 팻말을 들었다. 이어 이영지는 “사실 내가 차였다”고 고백했다. 래원은 “그 당시 어떻게 해야 하는 건지 뇌 정지가 왔다”고 밝혔다. 

래원은 “1년 전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내 감정을 솔직하게 다 쏟아낸 적이 있는데 이영지가 그걸 보고 있었다. 이후 깊은 이야기를 나누게 되면서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Youtube
꽈뚜릅 유튜브 라이브 방송 캡처

앞서 지난해 12월 친한 두 사람 사이에 열애설이 돌았다. 이날 이영지가 언급한 내용에 따르면 ‘열애’가 아니고 ‘짝사랑’이었다.

이영지는 “함께 식사를 마친 뒤 ‘저 장래원 씨 좋아해요’라고 말하고 식당 밖으로 뛰쳐나갔다”며 고백했을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장문의 메시지를 주고받고 3개월간 연락도 끊었다”며 “함께 노는 친구들이 겹치는 데도 서로 이야기도 안 나눴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영지는 “결국 친구로 남기로 했다. 지금은 정말 아무런 감정이 없다”고 털어놨다.

짝사랑을 고백한 그의 반응은 쿨했다. 이영지는 “누군가는 평생 놀릴 텐데, 저한테는 아름다운 추억이었다”며 “래원과 여러 곳을 다니고 경험했고 타인과 대화하면서 느끼는 이성적인 감정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달을 수 있는 성장 과정이었다. 절대로 추한 거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만간 우리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노래를 발표할 거다”라고 전했다. 신곡 ‘노이즈 마케팅‘이 아님을 밝히면서 지금은 서로 ‘비즈니스 관계’임을 강조했다.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