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1일 10시 40분 KST

이영자가 아이 때문에 불륜 저지른 남편과의 이혼을 망설이는 아내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해줬다

"힘든 티를 안 냈다고 생각하죠? 저희 엄마도 그랬다고 생각해요"

SBS Plus
이영자가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고 있다. 

이영자가 남편의 불륜을 알게 됐으나 아이 때문에 이혼을 망설인다는 여성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10일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초등학생 아이 때문에 이혼을 망설이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몇년 전부터 남편의 불륜을 알게 돼 증거 수집을 시작한 여성은 소송을 제기하러 가는 당일 초등학생 딸아이로부터 ”엄마랑 아빠가 이혼하는 건 싫다”는 말을 듣게 됐다. 아이의 간절한 바람을 들은 여성은 소송을 포기했고 아무 일 없던 것처럼 살고 있으나 ”저만 참으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살고 있으나 속으로는 피눈물이 흐른다”며 조언을 구했다.

SBS Plus
이영자는 "아이는 엄마의 감정을 그대로 다 느낀다"며 자신의 어린 시절 경험을 전ㅆ다. 

과거 부친의 불륜 사실을 고백한 이영자는 ”가장 가슴이 찢어지는 건 ‘저만 참으면 될 것 같다’고 의뢰인이 자책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영자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바람을 너무 많이 피워서, 엄마가 차라리 이혼하길 원했다”며 ”(티를 안 낸다고 하지만) 자식들은 고스란히 엄마의 감정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영자 ”엄마가 행복해져야 아이도 행복” 

이영자는 ”우리 엄마도 티를 안 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아이는 엄마의 감정을 그대로 다 느낀다”며 ”어린 시절 엄마가 기분이 좋으면 우리도 좋았고, 엄마가 우울하면 우리 역시 우울했다. 너무 감정의 기복이 심해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영자는 ”엄마가 가장 행복한 선택을 해야 아이도 덩달아 행복해질 수 있다”며 본인만 참고 있는다고 해서 모든 게 해결되지는 않는다고 조언했다.

이주은 부부상담 전문가도 ”상처를 주지 않고 이혼하는 방법은 없다. 그 말은 ‘구정물에 손 안 담그고 설거지하겠다‘는 것과 같다”며 ”상처를 줄 수밖에 없지만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이 사례에서 가장 안쓰러운 사람은 딸이다. 엄마 아빠가 아이를 보살피고 보호해야 하는데 거꾸로 딸이 부모 사이의 심정적 완충재 역할을 한다”며 ”정말 이혼하고 싶다면 ‘엄마 아빠가 헤어져도 널 사랑하는 건 결코 변함없다’고 반복해서 말해주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곽상아 에디터: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