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2일 10시 02분 KST

이영돈 PD가 '황토팩 쇳가루 검출 허위보도'와 관련해 故 김영애에게 사과했다

"오랜 기간 괴로웠는데 사과할 시점을 잡지 못했다"라고 했다.

‘먹거리 X파일’로 유명한 이영돈 PD가 배우 故 김영애에게 뒤늦은 사과를 전했다. 

뉴스1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영돈 PD는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과거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는 보도로 마찰을 빚었던 故 김영애를 언급했다. 

이영돈 PD는 이날 ”과거 방송을 하다 실수해서 일생일대의 큰일을 맞았다”라며 “2007년 (KBS 시사고발프로그램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을 통해) 故 김영애씨가 사업한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는 보도를 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도 이후 소송이 5년간 이어졌는데 고인이 받았던 고통을 느끼며 오랫동안 사과하고 싶었다. 나 역시 오랜 기간 괴로웠는데 사과할 시점을 잡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황토팩 사업을 하던 故 김영애는 제품에서 자철석이 검출됐다는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의 보도에 따라 큰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방송 이후 식품의약품안천청은 해당 제품에서 검출된 쇳가루가 건강에 전혀 해롭지 않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故 김영애의 회사 매출이 이미 폭락한 이후였다. 

김영애는 ‘소비자고발’ 측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고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정정 보도 건에서 김영애의 손을,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해당 보도에 ”공익적인 측면”이 있었다며 이영돈의 손을 들어줬다. 

김영애는 2017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사망 당시 고인이 황토팩 사건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았던 사실이 알려지며 이영돈 PD는 또 한 차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뉴스1

이에 대해 이 PD는 ”김영애 씨가 돌아가셨을 때 ‘너 문상 안 가냐’라는 댓글들도 봤다. 저도 가고 싶었지만 용기가 안 났다. 그런 얘기가 나올 때마다 언젠가는 사과해야 하는데 생각했는데 이렇게 늦어졌다”라며 ”늦은 걸 알지만 김영애 씨께 사과하고 싶다. 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바란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이어 ”사과하면 편해질까 했지만, 역시 아니다”라며 ”내가 평생 지고 가야 할 짐이다. 김영애 씨는 꿈에도 한 번씩 나온다”라며 다시 태어나면 ‘소비자고발‘이나 ‘먹거리 X파일’ 같은 프로그램을 절대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