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25일 19시 23분 KST

방산업체와 무관하지 않은 배우 이영애가 국회 국방위 의원들에게 거액의 정치후원금을 냈다

정치자금법상 최고 금액인데, 공교롭게도 모두 군 장성 출신 의원이다.

뉴스1
배우 이영애.

배우 이영애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거액의 정치후원금을 낸 사실이 논란이다.

중앙관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지난해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이영애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신원식·정진석 의원 등에게 500만원씩 모두 2000만원을 후원했다. 정치자금법상 최고 금액이다.

이영애가 후원한 의원들 모두 군 장성 출신으로 현재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이다. 국방위는 정부의 무기 개발과 구매 결정을 총괄하는 방위사업청을 감시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방산업체 한국레이컴 대표를 지냈던 남편 정호영 씨를 대신해 이영애가 후원함으로써 영향력을 끼치려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논란이 커지자 이영애 측은 연합뉴스에 ”이씨 부친이 한국전쟁 참전용사”라며 ”군인 가족으로서 군인들에게 다양한 후원을 해왔고, 이번 후원도 그런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남편 정호영씨는 2000년대 초반 방산업체 경영에서 물러난 상태로, 현재는 1%도 되지 않는 지분만 보유했다고 전했다.

이영애로부터 거액의 후원을 받은 의원들 또한 이번 논란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병주 민주당 의원은 뉴스1에 ”정씨가 어떤 사업을 하는지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고, 한기호·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정씨가 15년 전쯤 사업체를 정리했다. 국방위와 정씨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