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5일 07시 54분 KST

"화가 나면 생각하는 시간을 가지는 편" 배우 이연희가 남편과 다툼을 줄이는 비법은 아주 간단하다

첫 눈에 남편에 대한 확신이 들었다는 이연희.

SBS
이연희.

배우 이연희의 결혼 생활은 어떨까.

지난 24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게스트로 이연희가 출연했다. 지난해 6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 이연희의 결혼 생활에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이날 이연희는 생애 첫 소개팅에서 지금의 남편을 만났고, 처음 만난 순간부터 운명의 짝이라고 느껴졌다고 밝혔다. 그러자 서장훈은 ”얼마나 잘생긴 거야? 처음 만났을 때부터라니..”라고 놀라워했다.

‘운명의 짝‘과 살고 있는 이연희도 다투기는 하는 모양이었다. 그러나 다툼을 줄이는 특별한 비결이 있다고. 이연희는 ”크게 다툰 적은 없다. 저는 화가 나면 생각을 하는 시간을 가진다. 그때 바로 얘기하지 않는다. 시간이 조금 지나서 ‘사실 이랬다’라고 얘기하는데 다툼이 되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 어머니는 ”성격들이 참 좋다”라고 했고, 김희철 어머니는 ”나는 참고 있으면 더 커지더라”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