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2일 16시 24분 KST

배우 이태곤이 코로나 시국에 실내 스크린골프장에서 노마스크로 골프를 치고 피자까지 시켜 먹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일 땐 실내 체육 시설에서는 마스크를 써야 하고,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뉴스1
배우 이태곤 / 자료사진.

배우 이태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해 신고당했다.

22일 텐아시아는 배우 이태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신고가 서울시와 강남구청에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21일) 이태곤은 일행과 함께 서울 청담동 골프존파크 청담꼬모스크린을 방문했고, 노마스크로 골프를 쳤다. 그것도 모자라 이태곤과 일행은 피자를 시켜 실내에서 콜라, 커피 등과 함께 식사를 했다고 한다.

서울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태로, 이때 실내 체육 시설에서는 무조건 마스크를 써야 하고,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위반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이태곤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의 소속사 라마엔터테인먼트는 스포츠투데이에 ”이태곤과 일행은 스크린 골프장 내부에 판매되는 음식을 먹었다. 당시 먹기 전에 업체에 문의를 했는데 식당 허가증이 있어서 ‘먹어도 된다’고 안내를 받았다더라”고 해명했다.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하늘이시여‘로 데뷔한 이태곤은 ‘연개소문‘, ‘광개토대왕’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임성한 작가(Phoebe)의 복귀작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 출연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