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7일 17시 28분 KST

코미디언 이성미가 '송은이'를 정말 좋아해서 아들에게 소개팅까지 추천했다고 밝혔다

아들은 “사랑하는 사람은 내가 정하겠다"며 거절했다.

MBC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이성미가 송은이를 며느리 삼고 싶을 정도로 좋아한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최근 유튜브 채널 ‘둘이서 레벨업’에 출연 중인 배우 정경순과 코미디언 이성미가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김신영은 이성미에게 ”아들 첫 소개팅 상대가 송은이라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이성미는 “내가 송은이를 정말 좋아해서 며느리를 얻는다면 송은이 같은 스타일이 좋다”며 “아들에게 소개팅을 추천했는데 아들이 ‘사랑하는 사람은 내가 정하겠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은이는 지금도 나에게 ‘어머니’라고 부른다. 몇 살 차이 안 나는데”라며 “그다음에는 장미란을 추천했는데 아들이 똑같은 말을 하더라”고 전했다. 

김신영이 “아들이 잘생겼다고 하더라”고 묻자 이성미는 속삭이며 “날 닮아서 키가 작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다행히 잘 나왔다”고 덧붙였다.

tvN
tvN 인생술집 방송 당시 캡처

또한 이날 이성미는 본인이 엑소 백현과 배우 김고은 닮은꼴로 유명하다는 말에 “사진에 비슷한게 있더라. 두 사람에게 미안하다”라고 쑥스러워했다. 이에 김신영이 “우리 개그 쪽에서는 미인으로 통한다”라고 다독이자 이성미는 “개그쪽에서는 이만한 인물 잘 안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