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3일 20시 50분 KST

"'술도녀' 본방 다 챙겨 봐주고 많은 응원을 줬다” 이선빈이 남자친구 이광수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선빈 아닌 안소희는 상상도 안 된다.

티빙/뉴스1
'술도녀'에서 이선빈과 최시원의 키스신. 오른쪽은 이광수.

배우 이선빈이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에서 인생캐를 만들었다.

이선빈은 ‘술도녀‘에서 예능 작가 안소희를 연기했다. ‘술도녀’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데, 세 친구의 우정을 현실감 있게 다뤄 큰 인기를 끌었다. 이선빈과 함께 정은지, 한선화, 최시원 등이 출연했다.

여자들의 우정을 그린 드라마는 이선빈에게도 큰 쾌감을 줬다. 이선빈은 기억에 남는 댓글로 ”나도 저런 친구가 돼야지”를 꼽았다. 특히 이선빈은 최시원과의 러브라인으로도 사랑을 받았는데, 극 초반 앙숙이었던 두 사람의 관계가 점점 발전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흐뭇함을 선사했다. 

이선빈은 종방 인터뷰에서 ”자연스러운 연기를 좋아해 주는 것 같다. 사실 객관적이지 못하다. 잘 하고 싶은 욕심이 있지만 표현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 만족한 적은 없다. 다행스럽게 코믹 연기를 만족했다”라고 말했다.

4년째 공개 연애 중인 남자친구 이광수 또한 ‘술도녀’ 팬이었다고. 이선빈은 ”본방을 다 챙겨 봐주고 많은 응원을 줬다”라며 “제 성격 자체가 대본에 대한 고민을 주변 친구들이나 남자친구에게 나누는 걸 쑥스러워하는 편이다. 그러다 보니 일적인 면에 대한 직접적 대화는 많이 안 한다. 다만 이번 드라마를 시청자 입장에서 굉장히 재미있게 봐줬다”라고 전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