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21일 16시 50분 KST

배우 이선빈이 소속사 웰메이드 측의 '전속계약 위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이선빈과 웰메이드스타이엔티 사이 갈등이 불거졌다.

배우 이선빈의 소속사 웰메이드스타이엔티가 이선빈이 전속계약을 위반하고 정산 불이행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가운데, 이선빈 측도 입장을 밝혔다.

21일 이선빈의 법률대리인은 보도자료를 내고 소속사 측의 입장을 반박했다. 이선빈 법률대리인은 ”웰메이드의 투명하지 않은 비용 처리에 내용증명을 보내 정산자료와 증빙자료를 요청했으나, 회사는 요청을 거부했다”라며 ”이선빈의 매니저가 문제점을 지적하며 시정을 요청하자 회사는 일방적으로 해당 매니저를 강등시켰다”고 밝혔다.

뉴스1
이선빈.

이어 ”이선빈은 회사에 시정 요청을 했으나 아무 답변을 받지 못했고, 전속계약 규정에 따라 2018년 9월 회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고를 했다”라며 ”회사는 해지통고일로부터 무려 1년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반박하지 않고 전속계약 해지를 인정해왔다”고 전했다.

이선빈 법률대리인은 ”회사가 지금에 와서 이선빈의 전속계약 위반을 운운하며 정산자료를 요구하는 것은 이선빈의 명예를 실추시키기 위한 부당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앞서 웰메이드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이선빈이 계약 기간 중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 통보를 했으며, 제대로 정산을 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선빈이 대표이사를 상대로 고소했으나 혐의없음으로 종결된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선빈 법률대리인은 ”이선빈이 회사 대표를 고소한 사건은 의무위반 사항 중 일부에 해당하고 현재 검찰 항고로 수사 중이라 종결됐다고 볼 수 없다”라며 ”회사 대표도 이선빈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형사고소했으며, 이는 이선빈 무혐의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또 ”이미 상호 고소로 신뢰관계가 깨진 점에 비춰 회사 대표의 혐의 인정 여부와 관계 없이 전속계약이 이미 해지된 사실은 변함이 없다”라며 ”이선빈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를 반복하지 않길 바라고 시정되지 않은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엄중 경고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이선빈은 OCN 드라마 ‘번외수사’ 방영을 앞두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