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30일 17시 15분 KST

이수정이 "여성 인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무엇이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수정 교수는 미래통합당 내 성폭력 교육을 우선적으로 하고 싶다고 밝혔다.

뉴스1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여성폭력방지위원회 긴급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 대책이 논의됐다. 2020.717

국내 대표 범죄심리학자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미래통합당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회에 합류했다.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30일 성폭력 대책 특위를 발족하고, 위원장에 김정재 의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또 이 교수와 양금희·서범수·전주혜·황보승희 의원 등 원내·외 위원 11명을 위촉했다.

이 교수는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성폭력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여성 인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무엇이라도 하고 싶은 마음에 특위에 참여하게 됐다”며 “특위 차원에서 당내 성폭력 교육을 우선적으로 하고 싶다”고 말했다.

통합당 특위에 합류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치할 생각은 전혀 없어 당은 중요하지 않다. 민주당이든 어떤 당이든 같은 도움을 제안했다면 응했을 것”이라며 “피해호소인이라는 단어도 성폭력이 정치이슈로 전개돼서 나온 요상한 단어”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지난 21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를 피해자로 부르지 않는 상황은 전례가 없다. 왜 그렇게 2차 가해 행위를 계속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한 바 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특위 발족에 대해 “성폭력 대책 특위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포함한 권력형 성폭력 의혹에 대해 피해 여성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된 기구”라며 “음지에서 벌어진 일들이 피해 여성이 용기를 내면서 세상 위 수면으로 드러나고 있고 아직 홀로 남아 있는 분들을 위해 찾아뵙고 목소리를 들어 법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