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3일 11시 14분 KST

배우 이시언이 자신의 고막이 녹아내린 사연을 전했다

이시언은 "어릴 때부터 귀가 좋지 않았다"며 해외 촬영을 위해 비행기를 탔다가 고막 천공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MBC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에 이시언이 등장했다.

12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고막 수술 후 집에서 홀로 휴식을 취하는 이시언의 짠내 가득한 일상이 그려졌다.

이시언은 고막 수술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어릴 때부터 귀가 안 좋았다. 촬영하다가 다친 적도 있다”며 ”작년에 해외 촬영을 위해 비행기를 탔는데 높은 기압 때문에 천공이 났다”고 밝혔다.

이시언은 ”그런데 거기에 또 세균이 감염돼 고막이 녹아내렸다”며 ”고막은 원래 피부랑 똑같아서 자연스럽게 재생돼야 하는데, 여러번 재발하다 보니 더 이상 고막이 재생되지 않아 구멍이 난 상태로 1년간 활동했다”고 그간의 사정을 전했다.

수술 일주일 차인 이시언은 이날 방송에서 ”내 목소리가 가늠이 안 돼”라며 씁쓸해하는가 하면, 이어캡을 씌우고 힘겹게 샤워를 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래는 관련 영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