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9일 07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29일 07시 46분 KST

데뷔 18년 차 이승기가 “여전히 나를 고등학생 취급하는 선배가 있다"며 소통의 부재를 느꼈던 순간을 고백했다

한 마디로 줄여서 '꼰대'

MBC
SBS ‘집사부일체‘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통의 부재를 느꼈던 순간을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출연해 멤버들과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창옥을 만난 멤버들은 자신들의 소통 고민을 털어놨다. 이승기는 “저도 소통이 어렵다고 느끼는 관계가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2004년에 데뷔해서 어느새 18년 차 가수가 됐다. 어느 정도 나이도 먹고 성장도 하는데 내 위에 선배 몇몇 분은 나를 너무 그때의 고등학생으로 대한다”라고 토로했다. 

SBS
SBS ‘집사부일체‘

이를 듣던 양세형과 유수빈은 강호동과 이선희를 언급하며 몰아갔다. 이승기는 “그분들은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승기는 “(불통의 상대가) 나한테 어떤 말을 했는데 ‘이건 내가 고등학생일 때 들을 법한 이야기인데’라고 생각이 들면서 소통이 힘들다고 생각할 때가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승기 고민을 들은 김창옥은 “저는 예의 없는 사랑이 가장 폭력적인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예의를 잘 안 지키면서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야’라고 하는 게 가장 폭력적인 거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창옥은 “관계로 넘어가는 첫 관문은 사랑이 아닌 예의다”라며 “어떤 사람에게 말하는 것이 예의에 어긋나나 생각되면 충고나 조언을 하면 안 되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