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7일 18시 16분 KST

배우 김동준이 이서원 대신 '어바웃타임'에 합류한다[공식입장]

재촬영에 돌입한다.

배우 김동준이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배우 이서원 대신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에 합류한다. 

tvN ‘어바웃타임’ 측은 17일 오후 ”배우 김동준을 조재유 역에 캐스팅 완료했다”라며 ”김동준은 현재 모든 개인 일정을 취소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 곧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제작진은 이날 오전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다”라며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 있게 확보한 상황이라, 해당 신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 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이서원은 지난달 동료 여자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이후 이서원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다음은 ‘어바웃타임’ 제작진의 공식 입장 전문.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측은 오늘(17일) 배우 김동준을 조재유 역에 캐스팅 완료하였습니다.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에 긴급 합류한 김동준은 현재 모든 개인 일정을 취소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 곧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김동준을 캐스팅한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기존 방송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촬영을 진행, 시청자분들께 좋은 작품을 선보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