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4일 23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25일 00시 06분 KST

이상화가 갑작스럽게 돈을 빌려달라는 이상민의 부탁에 “빌려드리겠다. 천천히 갚으면 된다”고 대인배 면모를 드러냈다

벌칙 내용이 황당합니다만...?!

SBS ‘미운 우리 새끼’
게임 도중 '돈 빌리기' 벌칙을 받은 이상민.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가 돈을 빌려달라는 이상민의 부탁을 흔쾌히 수락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멤버들이 가을 단합대회를 즐기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돌싱과 싱글 두 팀으로 나뉘어 주사위 게임을 진행했고, 이상민이 벌칙에 당첨됐다.

그러나 이상민은 벌칙 내용을 확인하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그가 걸린 벌칙은 ‘상대팀이 선택한 사람에게 전화해서 돈 빌리기/금액 1천만 원 이상’이었던 것.

이에 김희철은 이상민의 휴대전화를 살피기 시작했고, 벌칙을 수행할 대상으로 이상화를 지목했다. 결국 이상민은 이상화에게 전화를 걸어 “제수씨, 혹시 돈 좀 있냐? 천만 원”이라며 어렵게 말을 건넸다.

이를 들은 이상화는 “천만 원 있다. 그런데 왜 그러냐?”라고 되물었고, 이상민은 “일주일만 빌릴 수 있냐”라고 요청했다. 이상화는 “빌려드리겠다”라며 흔쾌히 수락했고, 이상민은 “감사하다”라며 기뻐했다.

이후 이상민에게 전화를 넘겨받은 탁재훈은 “나도 천만 원만 빌려 달라. 나도 친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 “이상민 천, 나 천해서 2천이다. 한 시간 있다가 갈 거니까 현찰로 준비해 달라”고 장난을 걸었다.

그러면서 탁재훈은 “이상민의 전화를 받고 무슨 생각을 했냐?”라는 질문을 건넸고, 이상화는 “몇 번 방송에서 봤었고, 짠한 마음이 들었다. 돈은 천천히 갚으면 된다”라고 대인배 면모를 드러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