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03일 21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04일 01시 03분 KST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자 이낙연 전 대표가 윤석열과 이재명 후보에 대해 “숙제를 준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

강점으로 경험과 유머를 꼽은 이 전 대표.

SBS '집사부일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자 이낙연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자 이낙연 전 대표가 윤석열과 이재명 후보에 대해 “숙제를 준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

3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대선주자 빅3 특집의 마지막 주자로 이낙연 전 대표가 출연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에 관해 “이거 하나는 빼앗고 싶은 게 있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윤석열의 투박함을 빼앗고 싶다. 내가 좀 더 갖고 싶은 게 투박함이다. 때로는 정치에서 투박함이 필요할 때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에 대해서는 “어떤 문제에 대처하는 순발력을 빼앗아 오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두 후보보다 나은 자신만의 강점으로 “경험”을 꼽기도 했다. 그는 “직책으로 볼 것이 아니라 정부와 국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내정과 외교, 거기에 군대까지 안 해 본 것이 없다”면서 “또 하나 보태자면 유머는 내가 훨씬 나을 거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더불

다음 질문으로 이 전 대표는 “나에게 윤석열이란? 이재명이란?”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윤석열은 나와 문재인 정부에 큰 숙제를 주신 분이고, 이재명은 미래의 숙제를 계속 주시는 분”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윤석열은 검찰을 어떻게 할 것인가. ‘검찰 개혁’이라는 숙제를 계속 우리에게 주었고, 이재명은 ‘기본 소득’이라는 미래의 숙제를 주고 있다”라고 부연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