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5일 15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15일 15시 39분 KST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피해 호소인'이 아닌 '고소인'에 사과했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며 이제 고인이 남긴 과제도 돌아봐야겠다”며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께서 느끼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하며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처절하게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며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의원은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있게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도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관련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성평등 관련 교육과 규율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당에 요청해 성인지 교육을 상시화하고 그 이수를 의무화, 공직후보의 조건에 포함시키며, 당 소속 자치단체장과 의원 등에 대한 전면점검을 통해 성비위가 확인되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권력 앞에 피해가 있어도 보호받지 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나아가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구조를 해체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그런 일을 향후 의정활동과 당 운영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다른 민주당 의원들과 다르게 ‘피해 고소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이해찬 민주당 당 대표는 ”피해 호소인의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전날 제출한 성명서에도 피해 호소인이라 표기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