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8월 29일 17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8월 29일 17시 14분 KST

이낙연이 민주당 차기 당대표로 선출됐다

득표율 2위는 김부겸, 3위는 박주민이었다.

DIANA SANCHEZ via Getty Images
이낙연 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에 이낙연 후보가 29일 선출됐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서 60.77%의 총득표율을 기록, 김부겸·박주민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김 후보는 21.37%, 박 후보는 17.85% 득표율을 얻었다.  

당 대표에는 이낙연·김부겸·박주민 후보(기호순), 최고위원은 신동근·염태영·양향자·한병도·소병훈·노웅래·이원욱·김종민 후보(기호순)가 출마했다.

뉴스1
2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수도권 온택트 합동연설회에서 최고위원 후보들이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 이원욱, 노웅래, 소병훈, 한병도, 양향자, 염태영, 신동근 후보.

민주당 신임 당대표는 전국대의원 투표 45%, 권리당원 투표 40%, 일반당원 여론조사 5%, 국민 여론조사 10%를 합산해 선출했다. 비대면 방침에 따라 정당 사상 최초로 현장투표 없이 온라인과 ARS, 이메일 투표 등을 통해 이뤄졌다.

대의원 투표에선 1만6270명 가운데 1만5081명이 참여, 투표율은 92.69%를 기록했다. 권리당원 투표는 79만6886명 가운데 32만6973명이 참여해 투표율 41.03%로 집계됐다.

이 후보는 당권·대권분리를 명시한 당헌당규에 따라 2021년 3월까지 약 7개월간 당대표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YTN 화면 스크린샷
29일 자가격리 중인 종로구의 자택에서 당선소감을 말하는 이낙연 의원.

한편 이번 전당대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로 인해 사상 초유의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전당대회는 당사에서 최소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됐다.

확진자 발생으로 국회가 폐쇄되고 당 지도부도 검사를 받은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해 현장에는 10명 내외의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대신 전당대회의 모든 프로그램은 당 유튜브 채널인 ‘씀TV’로 중계됐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오는 31일까지 자가격리를 해야하는 이 후보는 정견발표를 사전 녹화 영상으로 대체했다. 수락 연설은 화상연결로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