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07일 12시 12분 KST

이말년이 '회사 접으라'며 샌드박스에 출연료 미언급, 제작 미숙, 책임 떠넘기기를 지적했다

샌드박스 소속으로 유튜브와 트위치를 운영하는 '침착맨'

샌드박스 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가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사과한 가운데, 소속 스트리머의 문제 제기 영상이 입길에 오르고 있다.

샌드박스 소속 유튜버인 ‘침착맨(만화가 이말년·본명 이병건)’은 자신의 트위치 채널 생방송을 통해 샌드박스와 있었던 출연료 문제와 함께 제작 방식 등과 관련한 소통 문제를 지적했다. 

침착맨 트위치
7일 라이브 중 이말년

침착맨은 주호민과 함께 진행하는 ‘침펄토론2’ 제작 제안이 왔을 때 샌드박스 측에서 출연료 언급도 없었다고 밝혔다. 지상파 등 외부 섭외에 ‘출연료 언급을 하지 않고, 물어봐야만 알아보겠다고 답한다’는 주장이다.

침착맨은 또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려고 하자 샌드박스는 ‘된다’고 해놓고 나중에는 케이블 방송하고 나서 올려야 된다고 말하더라”라고 얘기했다. 이어 ”매니저를 통한 전달이 왜곡됐다고 하더라”라며 ”자기네들은 매니저가 의사소통 과정에서 잘못했다는데 그게 무슨 말이냐, 난 PD와 직접 이야기를 했다”라고 화를 냈다.

침착맨은 ”이렇게 하면 안 되고 이렇게 할 거면 회사 접어, 충고다”라며 ”그래도 옛날에 한 1년 반 같이 한 의리가 있으니깐 하는 말이다. 이렇게 할 거면 하지마라, 진짜 쓰레기 같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침착맨은 ”그리고 사과 전화도 하지 마라, 그거 받는 게 더 스트레스”라며 ”진짜 죄송하시면 대가없이 계약 끝내주시길 바란다”라고 샌드박스에 대해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