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5일 17시 50분 KST

"선배가 '치마 벌려 봐'란 말까지": 이경실이 여성 코미디언을 향한 언어 가해를 고백했다

이경실을 부르는 호칭 자체가 욕설이었다.

 

 

유튜브 '호걸언니 이경실'
유튜브 '호걸언니 이경실'

코미디언 이경실이 과거 선배들의 과격한 언동으로 이해 입은 정신적 피해를 고백했다.

이경실은 24일 유튜브 ‘호걸언니 이경실’에서 ”시청자 입장에서 보면 코미디언들이 웃음을 주니까, 방송국 처음 들어갔을 때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고 사람들이 굉장히 좋을 것이다라고 생각했다”라며 1987년 MBC 1기 공채로 데뷔했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방송국에 들어가니 (선배들은) 우리가 아는 웃음을 전달하는 그런 사람들이 아니었다”라며 ”‘어떻게 저런 사람들이 국민들한테 사랑을 받지? 저렇게 행동하는 사람들이? 저 사람들의 양면성을 좀 알고 있나?’라는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도 후배인 시절 많은 걸 당했을 때 정말 폭로하고 싶었다”라며 ”만약 그때 폭로했으면 다 구속감”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를 들은 최양락 역시 ”여자 코미디언들 처음에 들어오면 몇 개월 동안 울고 그랬다”며 거들었다.

이경실은 ”이름으로 ‘이경실’이라 불리지 못했다. ‘야 이 X아‘, ‘저X’ 이랬다. 이름도 가끔 부르는데 무슨 얘기하다보면 이야기를 하다보면 ‘경실이 재밌네‘가 아니라 ‘아 저 X이 웃기네’ 이런 식이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100회 특집을 했던 때를 회상했다. 이경실은 ”그때 무대 바닥이 알루미늄이어서 거울처럼 비치는 경우가 있었다. 치마 입은 여자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어서 굉장히 조심스러웠다”며 ”그런데 어떤 선배가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고 했다. 무슨 색깔 입었는지 본다고”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이경실은 ‘어디서 이렇게 몰상식하게 구냐. 이게 지금 말 같은 소리냐. 어디다 대고 이런 행동을 하냐’고 화를 냈다고.

결국 선배와 말다툼을 했다는 이경실은 ”그 사람이 벌벌 떨면서 ‘뭐여 이 X아’라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