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1일 17시 46분 KST

"딸 예림이 남편 마음에 드나?" 질문에 이경규는 "내 마음에 들고 안 들고는 중요하지 않다"며 딸 선택을 있는 그대로 존중한다고 답했다

멋있는데??

뉴스1 / SBS / JTBC
이경규 

방송인 이경규가 딸인 배우 이예림에 대해 보여주는 모습은 ‘존중’ 그 자체다.

이예림이 경남FC 소속 축구선수 김영찬과 열애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2017년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딸 아이가 벌써 20대 초반이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수(연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던 이경규.

SBS
이경규 
SBS
이경규 

이경규는 평소 방송에서 ‘버럭’ 이미지로 잘 알려져 있어, 이예림의 열애 기사에 ”교제를 반대할 것 같다”는 댓글들이 달렸으나 이경규는 의외로(?) ”딸의 인생이기 때문에 특별히 관여하지 않는다. 전혀 개의치 않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었다.

이경규는 30일 SBS ‘돌싱포맨’에 출연해서도 ”사위를 처음 보자마자 제일 마음에 드셨던 건 뭐예요?”라는 질문을 받자 곧바로 ”내 맘에 들고 안들고가 없다”라며 ”(내가 아닌) 딸이 만나고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JTBC
김풍-이경규 
JTBC
쏘쿨 이경규 

그러면서, ”(사위가 내 마음에 드는지) 그런 계산 자체를 하면 안 된다. 딸의 선택이기 때문”이라며 딸이 선택한 인생을 있는 그대로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이경규의 답변은 ‘남이 아닌 나를 위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이경규 특유의 인생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SBS
이경규의 지론 

1990년대 한창 인기 절정일 때 홀로 일본 유학을 떠났던 이경규는 이날 방송에서 ”주변과 가족을 위해 희생한 삶은 세상을 떠날 때 눈을 못 감는다. 두고 떠나기는 억울하니깐”이라며 스스로를 위해 후회 없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