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16일 18시 00분 KST

이강인이 아시안게임 최종 명단에서 제외된 심경을 밝혔다

'기량 점검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축구선수 이강인(발렌시아)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최종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심경을 털어놨다.

Instagram/kanginleeoficial

이강인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6월 초 툴롱컵 대회가 끝날 때쯤 축구협회로부터 연락이 왔다. 툴롱컵을 마친 뒤 곧바로 곧바로 인도네시아 전지훈련에 참가할 수 있는지에 관해서였다”라며 ”저는 지난 한 시즌 간 코디프 토너먼트, 후베닐A/2군 리그, 발렌시아 주 대표, 코파 델 레이, 툴롱컵까지 많은 경기를 소화했다”라고 밝혔다. 그 때문에 ”선수에게 혹사가 될 수 있음을 우려한 구단이 차출을 반대”했다고. 

이강인은 이어 ”이번 휴식기 동안 몸을 잘 만들어 약간의 기대감은 있었다”면서 ”선발되지 않아 아쉽지만 아직 기회가 많기에 신경 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수 선발은 감독님 고유 권한이기에 존중한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강인은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꼭 금메달을 걸 수 있도록 응원 부탁드린다”며 글을 마쳤다. 

앞서 김학범 감독은 남자 축구대표팀 선수 명단을 발표하며 이강인이 제외된 이유를 설명했다. 

뉴스1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김 감독은 16일 ”툴롱컵이 끝나고 이강인을 점검하기 위해 훈련 명단에 포함시키려 구단에 공문을 보냈지만 유소년 정책상 보내줄 수 없다고 했다”라며 ”기량을 점검할 기회를 놓쳤다. 간접 비교만으로는 중요한 대회를 치를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강인은) 무궁무진한 기량을 가진 선수이기 때문에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는 최고의 선수로 거듭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오는 8월 18일 막을 올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