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3일 10시 05분 KST

“'기생충' 문광 캐릭터 애초 이정은으로 염두" 봉준호 감독이 배우 이정은에게 출연 제의하며 보낸 한 장의 콘티

“그림에도 배가 살짝 처지고 너무 저같이 그려놨더라”

Youtube
'밤샘토크' 캡처

배우 이정은이 봉준호 감독에게 영화 ‘기생충’ 문광 역을 제안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22일 공개된 JTBC 인사이트 유튜브 채널 ‘밤샘토크’ 영상에서는 배우 이정은이 출연해 작품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MC인 신예리 JTBC 보도제작국장은 이정은하면 빠질 수 없는 작품, 영화 ‘기생충’을 언급했다. “봉준호 감독이 문광이라는 캐릭터를 아예 이정은 배우로 염두에 두고 쓰셨다고 들었다”는 말에 이정은은 “감독님이 한 컷이 그려져 있는 콘티를 보내셨다”고 운을 뗐다. 

Youtube
'밤샘토크' 캡처

 

이어 “되게 기괴한 모습으로 벽을 밀고 있었던 문광의 모습이었다”라며 “사람이 그렇게 매달려 있는 경우도 없거니와 저를 두고 하셨다는데 저는 이런 포즈를 보여드린 적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가 이렇게 하면 배도 처지고 좀 볼품없지 않을까요?’라고 걱정했는데 그림에도 배가 살짝 처지고 너무 저같이 그려놓으신 거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모험을 담은 영화인가 싶었다”는 이정은은 “정말 비밀스럽게 제안을 해주셨다. ‘저를 모델로 삼으셨다니 제가 한번 해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Youtube
'밤샘토크' 캡처

MC가 “그 신이 제일 힘든 장면 아니었느냐”고 묻자 이정은은 “오히려 그 장면은 보호대를 입고 매달려 있었지만, 매달려 있지 않은 것처럼 보이게 만들어주셔서 아주 어렵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오히려 가장 힘들었던 신은 그 집에서 해고돼 나오는 장면이었다고. 그는 “처음 찍었던 신이라 매우 고민스럽고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정은은 지난 1991년 연극 ‘한여름 밤의 꿈’으로 데뷔했다.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미스터 션샤인’ ‘눈이 부시게, 영화 ‘군함도’ ‘택시 운전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영화 ‘기생충’에서 맡은 문광 역으로 전 세계 주목을 받았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