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1월 07일 11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07일 11시 57분 KST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내주는 숙제 꼬박꼬박하기 시작한 윤석열 후보가 '지옥철'까지 탔다(사진)

밀당은 이제 끝?

뉴스1/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지옥철' 체험에 나선 윤석열 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갈등을 일단 봉합한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하철 출근길을 보여줬다. 7일 윤석열 후보는 서울 서초동 자택에서 차량으로 김포로 이동한 뒤 풍무역 → 경전철 김포골드라인 → 김포공항역 → 국회의사당역까지 움직였다.

뉴스1
윤석열 후보.
뉴스1
윤석열 후보.
뉴스1
윤석열 후보.
뉴스1
지하철 안 윤석열 후보.
뉴스1
지하철로 여의도 도착한 윤석열 후보.

국민의힘은 ”출퇴근 지옥철을 동행하며 수도권 광역 교통망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이준석 대표의 영향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윤 후보에게 지하철 역 앞에서 유권자들에게 직접 인사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이 대표는 ”강북의 미아역이나 불광역에서 인사를 하라고 했었다. 선거 운동을 하는 모습을 진정성 있게 보여주는 것으로 후보의 변화된 행동을 시작해보자는 의미였다”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전날(6일) 아침 여의도역 앞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90도 인사를 하며 이 대표의 숙제를 풀었다.

이 대표는 자신이 내준 숙제를 꼬박꼬박 풀고 있는 윤 후보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 후보의 지하철 출근길 직후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서울시민이 바라보기에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 하는 것이 특별한 일일 수는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후보가 선거운동의 기조를 바꿨다는 것은 큰 변화의 시작입니다. 후보가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기로 한 이상 당 대표 이하 모든 당직자와 당원들도 남은 60일간 진정성있고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길 기대합니다”라고 썼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