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30일 11시 38분 KST

육군 현역 입대한 이준이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지난해 10월 입대했다.

지난해 10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 이준이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입대 전부터 앓아온 공황장애 때문이다. 

프레인TPC

소속사 프레인 TPC는 30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이준이 23일부로 보충역으로 편입되어 병무청의 지시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남은 군 복무 기간을 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이준이 ”입대 전부터 앓아온 공황장애로 복무 중 치료를 받아왔다”라며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군에서 법규에 의한 심사 절차를 거쳤고, 현역복무에 부적격하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준은 현재 병무청의 소집통지서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이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프레인TPC 입니다. 

배우 이준이 3월 23일 부로 보충역으로 편입됐음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 이준은 병무청의 지시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지난해 10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 이준은 입대 전부터 앓아온 공황장애로 복무중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하지만 호전되지 않아 군에서 법규에 의한 심사절차를 거쳤고, 현역복무에 부적격 하다는 판정에 따라 현역병복무 중 보충역으로 편입되었습니다.

이준은 현재 병무청의 소집통지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며, 복무기관과 소집일을 통보 받는 대로 남은 복무 기간 최선을 다해 임하겠습니다.

한편, 이준은 앞서 ‘자해설’에 휩싸인 바 있다. 소속사는 지난 2월 ”이준이 팔목을 보여주며 자살시도를 했다거나 ‘그린캠프’에 있다는 내용은 이준 가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