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2일 07시 54분 KST

“제 눈동자가 약간 위로 올라간 상태였다” 배우 이준혁이 특공대에 차출된 사연을 털어놨다

“부대에서 처음엔 되게 꽁한 캐릭터였다”

MBC
MBC ‘라디오스타’

배우 이준혁이 특공대에 차출된 웃픈 사연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라떼는 말이야~ 불붙은 라떼 군대 토크!’ 특집으로 오종혁, 임채무, 박군, 이준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특공대 출신 이준혁은 특공대와 특전사의 차이점에 대해 “특공대는 일반 병사로 이뤄졌고, 특전사는 직업 군인이다”고 설명했다.

특공대에 차출됐다는 그는 “나는 정말 군 생활 편하게 하고 싶었다”며 본인의 의지가 아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구라는 “연예인으로 말하면 친구 따라 오디션 갔다가 캐스팅된 거 아니냐”고 했다.

MBC
MBC ‘라디오스타’

이준혁은 차출 당시를 회상하며 “훈련관이 갑자기 3명을 지목했다. 그때 제 눈동자가 약간 위로 올라간 상태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지프 차에 타라고 하길래 더 좋은데 가나 보다 했다”고 털어놨다.

MBC
MBC ‘라디오스타’

김국진이 “부대에서 어떤 캐릭터였냐”고 묻자 이준혁은 “부대에서 처음엔 되게 꽁한 캐릭터였다”며 “무섭고 내가 원하는 곳이 아니었다. (부대원이) 침상에서 물구나무서기를 하고 있더라. 너무 무서워서 가만히 있었다”고 답했다. 꽃꽂이와 요리를 좋아한 이준혁에게 특공대는 낯선 공간이었다고. 

이준혁은 꽁한 마음을 벗어나게 된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침상과 침상 사이를 치약으로 닦는데 빨리 닦아야 한다. 빨리하고 침상을 넘어가는 순간  방귀를 뀐 적 있다”며 “고참이 ‘이 자식 추진력 있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웃겨야 산다는 걸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