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8일 17시 21분 KST

“이거 좋아하는데 기억한 게 너무 감동” 이지혜가 감격한 문재완의 결혼 4주년 선물은 구하기 힘든 치약이었다

포인트는 세심함.

SBS
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이지혜가 남편 문재완이 사준 결혼 4주년 기념 선물을 받고 감격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문재완은 이지혜를 위해 준비한 결혼 4주년 기념 서프라이즈 선물을 공개했다.

SBS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이날 이지혜는 문재완이 차 트렁크에 준비한 선물 상자를 열어보고 “너무 좋다. 미국에서도 단종됐어. 어떻게 구했어?”라고 감동했다. 

모두가 명품이라고 예상했으나, 선물은 치약이었다. 그는 문재완에게 “나 치약 이거 아니면 안 쓴다. 닦은 것 같지가 않다”며 진심으로 기뻐했다. 

SBS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이지혜는 남편을 안아주며 “나 진짜 감동 받았다. 나한테 진짜 필요한 건데 어떻게 알았어?”라고 물었다. 문재완은 “나 사실 걱정했다. ‘명품 아니잖아’라고 할 줄 알았다”며 안도했다. 이지혜는 “아니다. 왜냐하면, 나 진짜 이거 좋아하는데 오빠가 이걸 기억한 게 너무 감동이다”라며 세심한 선물에 감격스러워 했다. 

이어 “어떻게 이걸 기억했나. 오빠 원래 무심하지 않나”라면서 “짜증 났던 건 에르메스랑 비슷한 색깔로 포장 하지 마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안겼다. 

스튜디오에서 김구라가 “이지혜씨가 가방을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치약에 감동하네”라고 의아해하자 이지혜는 “남편이 정말 기억을 못 한다. 제가 하는 말에 관심이 없다”며 “저걸 기억하고 준비했다는 거에 감동했다”고 덧붙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