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7일 18시 33분 KST

이지혜, 문재완 부부의 둘째 탄생 현장과 함께 아빠 판박이 '미니'가 최초 공개된다 (동상이몽2)

태리에 이어 둘째 미니도 아빠를 똑닮았다고.

SBS '동상이몽2'
이지혜와 문재완

이지혜가 건강하게 둘째를 출산했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17일 방영 예정인 SBS ‘동상이몽 2’를 통해 둘째 딸 ‘미니’를 최초 공개한다.

17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지혜, 문재완 부부의 감동 가득한 둘째 탄생의 순간이 그려질 예정이다. 출산 예정일 하루 전 병원에 입원하기 위해 짐을 싸는 이지혜와 문재완의 모습이 선공개됐다. 

SBS '동상이몽2'
이지혜와 문재완

이지혜가 부탁하는 물건을 챙겨주던 문재완은 본인도 짐을 싸야겠다고 잠시 방으로 들어갔다. 방에서 나온 문재완은 등 뒤에 무언가 감추고 있었고 이를 본 패널들은 “서프라이즈 선물을 준비한 거 아니냐”며 관심을 표했다. 

이지혜는 ‘라면 마니아’인 남편 문재완이 등 뒤에 숨긴 게 컵라면임을 단번에 눈치채고 “컵라면 소리 들렸어”라고 싸늘하게 반응해 모두의 웃음 섞인 탄식을 자아냈다. 문재완은 컵라면을 사수하기 위해 “외조를 잘 하려면 컵라면이 필요하다”며 이지혜를 설득했고, “가방에 자리가 없다”는 말로 끝내 거부하는 이지혜에게 “그럴 줄 알고 작은 사이즈 컵라면도 준비했다”고 철저한 준비성을 보여줘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지혜는 지난해 12월 24일 둘째 딸을 출산했다. 지난 11일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리원 퇴소와 나의 생일. 집이 제일 좋아요. 태리와 큰 태리 그리고 미니까지 네 식구가 하나 된 날”이라는 게시글을 업로드해 근황을 전한 바 있다. 

 

황남경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