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9일 01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2월 09일 01시 39분 KST

이지현이 ADHD 아들 우경이와 또다시 갈등을 빚었고, 분노를 참지 못한 우경이는 결국 맨발로 집을 뛰쳐나갔다

두 사람의 관계가 변화된 듯 했는데...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캡처
이지현과 ADHD를 앓고 있는 아들 우경이가 맞은 변화

이지현이 ADHD(주의력 결핍과 과잉 행동장애) 진단을 받은 아들 우경이와 또다시 갈등을 빚었다. 우경이는 맨발로 집을 뛰쳐나가는 돌발행동까지 했다.

8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앞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노규식 박사의 조언을 들은 이지현이 아들 우경이에게 직접 솔루션을 시행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지현은 아이들과 함께 가족 규칙을 정하는 시간을 가졌고, 평소 주의력이 부족했던 우경이도 적극적으로 회의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힘입어 이지현은 집안일 나눠 하기에 도전했으나, 이 과정에서 우경이는 또다시 고집을 피우며 폭발했다.

그러나 이지현은 재빨리 반응하거나 크게 동요했던 예전과 달리, 단호한 태도로 변화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우경이는 자발적으로 빨래를 개는 것은 물론, 약속한 시간 30분 동안만 정확하게 게임을 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캡처
또다시 아들 우경이와 갈등을 겪게 된 이지현

문제는 우경이가 온라인으로 구매했던 포켓몬 카드를 갑자기 취소해 달라고 하면서 발생했다. 우경이는 당장 마트에 가서 카드를 사자고 했고, 이지현은 주문 취소를 하는 도중 무심코 “응”이라는 긍정의 대답을 했다. 이에 우경이가 “지금 당장 마트에 가자”고 하자, 이지현은 그제야 “지금은 안 된다”라며 거절했다.

해당 장면을 본 노 박사는 “공감의 말이 빠졌다”면서 “‘우경이가 지금 가서 사고 싶구나. 그런데 어쩌지?’ 이 말이 빠져있다. 공감은 하되 거절은 단호하게 해야 한다. 한 단계씩 차근히 나아가는 게 중요하다. 완벽하게 하려고 하면 멘탈을 못 챙긴다”라고 조언했다.

결국 우경이는 지금 당장 나가자며 떼를 쓰기 시작했고, 이지현은 “그만 좀 해라, 우경아”라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우경이는 “나 지금 나갈래. 엄마 나랑 살지 마”라고 말한 뒤 현관문을 열고 맨발로 뛰쳐나갔고, 이지현은 다급하게 우경이를 찾아 나섰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