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3일 10시 34분 KST

"옛날 사진 보면서 느낀 게, 내가 참 자기를 사랑하더라고" 이지혜가 남편 문재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했다(밉지않은 관종언니)

최근 심장 판막 질환 진단을 받은 이지혜....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이지혜, 남편 문재완.

최근 심장 판막 질환 진단을 받은 이지혜가 남편에 대해 밝힌 진심은 이보다 더 따뜻할 수 없었다. 

12일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는 강원도 당일치기를 떠난 이지혜 가족의 여행 영상이 올라왔다. 

이지혜는 얼마 전 산불이 났던 강원도의 상황을 언급하며 ”나무를 심으면 어떨까 싶다”며 가족들과 나무를 심고, 플로깅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이지혜, 남편 문재완.

이지혜는 지친 문재완을 보고 ”우리 남편이 새벽에 없더라. 전화도 안 받았다. 잠을 많이 못 자서 갑자기 훅 간 거 아닌가 싶었다”고 말했다. 문재완은 당시 일을 하고 있었지만 이지혜는 이를 계기로 문재완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었다고 밝혔다.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이지혜, 남편 문재완.

″옛날 사진을 다 찾아보는데 우리 남편이 있더라. 갑자기 슬펐다. 마지막 사진이 태리랑 엘리를 안고 웃는데 웃는 건지 우는 건지 모르는”이라며 말을 이은 이지혜는 최근 진단받은 심장병에 대해 언급하며 ”내가 몸이 아팠다. 아프면서 내가 없으면 우리 남편이 아이들을 다 책임져야 되지 않냐. 옛날 사진 보면서 느낀 게, 내가 참 자기를 사랑하더라”라며 문재완에게 솔직한 진심을 토로했다. 

이지혜는 최근 문재완에게 화가 많아진 것에 대해 ”애 낳고 호르몬 때문에 힘들고 짜증 나서 그랬다. 눈물이 많아졌다”고 전했고, 문재완은 ”우리 와이프 호르몬 안 돌아왔다”며 이지혜를 위로했다. 이지혜는 ”화가 나다가도 우리 남편이 불쌍하다”고 토로하며 문재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