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12일 00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12일 01시 10분 KST

이지훈이 ‘나 혼자 산다’ 출연 이후 사장님들의 SNS 댓글 덕분에 남양주 핵인싸를 인증했다고 밝혔다

유쾌하게 친목 인증에 나섰던 동네 사장님들.

MBC '라디오 스타 ' 방송 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에서 인싸력을 뽐냈던 이지훈.

배우 이지훈이 동네 사장님들의 SNS 댓글 덕분에 남양주 핵인싸를 인증했다고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남양주 핵인싸’라는 별명을 얻은 이지훈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이지훈은 “‘나 혼자 산다’ 출연 이후 40여개의 광고 러브콜을 받았다. 아직 찍은 건 아니고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나 혼자 산다’에 나왔던 남양주 핵인싸의 모습이 실제 모습이냐?”는 안영미의 질문에 “그렇다. 남양주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살았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지훈은 ‘나 혼자 산다’에서 동네 주민들과 역대급 친화력을 선보여 화제를 모은 상황. 당시 방송이 나간 후 실제 이지훈의 SNS에는 동네 주민들부터 단골 가게 사장님들까지 댓글을 통한 친목 인증이 이어지기도 했다.

MBC '
'남양주 핵인싸'로 거듭난 이지훈.

이에 이지훈은 “나는 늘 다니는 곳이고 먹는 곳인데, 방송 후 편의점 사장님과 음식점 사장님, 스크린 골프 사장님들이 SNS에 댓글을 달아주셨다”라며 “방송을 보신 분들이 당연히 콘셉트로 생각했는데 댓글을 보고 아닌 거를 알아주셨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동네 주민들과 친하게 지내게 된 계기에 대해 “독립해서 혼자 살다 보니까 외로웠다. 스크린 골프를 치러 가도 혼자 치니까 사장님이랑 같이 치게 되면서 친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망원동의 육중완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