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02일 11시 42분 KST

"제가 똥손은 아니다": 방송인 이지희가 14년 전 홈쇼핑 고데기 방송사고에 대해 해명한다

14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레전드 방송사고로 유명하다.

인터
홈쇼핑 고데기 대참사.

‘홈쇼핑 고데기 대참사’의 주인공 방송인 이지희가 14년 전 탄생한 이 레전드 짤에 대해 해명한다. 

이지희는 2일 오후 방송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2회에 출연한다. 이날 이지희는 ”방송 사고를 낸 게 14년 전인데 아직도 짤이 돌아다닌다”라고 토로했다.

당시 홈쇼핑 생방송에서 이지희는 고데기로 자신의 헤어스타일을 다듬으며 고데기 성능을 보여주기에 열중하고 있었다. 문제의 장면은 이지희가 자신만의 팁을 공유할 때 나왔다.

이지희는 ”앞머리에 이걸 한 번 끼우잖아요. 앞에는 동그랗게 해요. 그러다가 살짝 뒤집어서 요렇게 밖으로 내요”라고 말하며 직접 자신의 앞머리를 매만졌다.

자신만만하던 이지희의 말과 달리 생방송을 통해 중계된 결과물은 참담했다.

앞머리가 하늘을 향해 제멋대로 삐쳐버린 것. 당황한 이지희는 말을 잇지 못했고, 옆에 있던 쇼호스트는 ”약간 바람 머리 느낌”이라며 수습에 나섰다. 이를 화면으로 지켜보던 담당 PD는 황급히 화면을 이지희에서 준비해둔 자료화면으로 돌려버렸다. 

당시 쇼호스트는 끝까지 ”열 닿는 대로 그냥 쭉쭉 나오잖아요. 이래서 여러분의 모발 상태에 따라서 3단계 온도 조절만 하시면 바로 연출을 할 수 있다”라고 고데기의 성능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

KBS Joy
이지희.

이지희는 그때를 회상하며 “14년 전 생방송이고 PD님이 곧바로 자료화면으로 넘겼는데 어떻게 그 영상이 남아있는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지희는 ”제가 똥손은 아니다”라면서 즉석에서 홈쇼핑 진행 실력을 뽐낸다고 한다.

14년 전 홈쇼핑 고데기 대참사의 전말은 이날 오후 8시 방송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