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31일 17시 39분 KST

이재명이 긴급재난소득 비판에 "부정부패 없었으면 1인 1000만원도 가능"하다고 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언급하면서.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일 코로나19 관련 재난지원에 대한 비판을 맞받아치고 있다.

이 지사는 31일 페이스북에 “나라 거덜낸 건 재난지원이 아니라 부정부패”라면서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똑바로 해야 한다. 곳간이 거덜난 건 구휼미 때문이 아니라 도적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서 이 전 의원이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나와 재난기본소득이 국가 재정건전성을 해친다며 ”국가 빚이 680조로 문재인 정부가 이대로 나가면 국가 빚이 815조까지 올라가 나라 거덜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이 지사는 “국민 세금 최대한 아껴 국민복지 증진 시키는 건 헌법상 국가의 의무이고, 국민의 권리다. 부정부패 없는 공정한 나라, 세금 내면 낭비하지 않고 국민 복지에 제대로 쓰여 지는 북유럽이 망했는가. 베네수엘라가 망한 건 국민복지 때문이 아니라 부정부패와 무능 때문”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사대강에 천문학적 예산 낭비하고, 자원외교 국방강화 핑계로 국가재정 빼돌리는 부정부패에만 익숙하시니, 세금 아껴 국민복지 늘리고 소비 진작시키려는 애타는 노력을 보고도 ‘재난지원 하다 나라 거덜 난다’고 하실 만도 한다. 나라빚 내 가며 해먹는 것은 봤어도 세금 아껴 국민 복지 늘리는 건 처음 보는 광경일 테니 이해도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합당이 자꾸 저를 건드리니 한 말씀만 더 드리자면, MB정권, 박근혜 정권 10년간 부정부패, 예산낭비, 부자감세 안했으면 지금 국민 1인당 1000만원씩(510조원) 주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주장한 이 지사는 “마침 자전거 타고 4대강변 달리시던 분들 모습이 떠오르며, ‘침묵이 금’이라는 말 참 좋은 말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