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0월 20일 16시 38분 KST

이재명 지사가 '국민의짐' 표현 지적 받자 "진짜 안 되길 바란다"고 받아쳤다 (대화 영상)

국민의힘 의원과 이재명 지사의 설전, 영상은 더 리얼.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국정감사에서 ‘국민의짐’ 표현을 놓고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날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이 지사가 최근 SNS로 ‘국민의힘‘을 ‘국민의짐’으로 부르며 조롱했다며 ”제1야당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면서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고 남긴 글을 문제삼은 것이다.

박 의원 지적에 이 지사는 ”‘그런 얘기(국민의짐)를 들을 정도로 하면 안 된다’는 충고를 드린 것”이라면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충분히 말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이들의 설전은 이어졌다.

박성민 ”그런 궤변을 계속 늘어놓을 겁니까?!”
이재명 ”저는 궤변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박성민 ”제가 지금 지사님 보고 그런 표현 쓰면 되겠습니까?”
이재명 ”어제도 하시던데요?”
박성민 ”어제 누가 했습니까?!”
이재명 ”김용판 의원님이라고. 아주 훌륭한 분 계셨습니다.”
박성민 ”...”

전날(19일) 국정감사에서 김용판 의원이 이 지사의 가족사를 언급하면서 ”인성이 의심되는 패륜적 행위”라고 한 비판을 이날 이 지사가 언급한 것이다. 이에 박성민 의원은 잠깐 침묵하다 ”큰일을 하고, 큰 뜻을 가진 분이라면 전체 국민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짐’ 표현을 놓고 설전은 계속됐다.

박성민 ”국민의짐이라는 표현을 쓸 수 있습니까?!”
이재명 ”국민의짐 진짜 안 되길 바랍니다.”
박성민 ”...지사님 참 대단하시네.”

이후 국민의힘 송석준·김은혜 의원도 이 지사를 향해 사과를 요구했다. 야당 의원들의 항의가 연이어 이어지자, 결국 감사반장인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이 ”원활한 감사를 위해 유감 표명을 해달라”고 이 지사에게 요청했다.

이에 이 지사는 ”사과는 마음에 있어야 하는 것”이라면서도 ”‘그러지 않길 바란다’는 선의에서 한 말인데, 듣는 사람 입장에서 상처받을 수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