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6일 08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0월 26일 08시 35분 KST

이재용 부회장이 팰리세이드를 직접 운전하고 자녀들과 함께 빈소에 도착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SUV 팰리세이드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25일 오후 4시47분경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현대 SUV 팰리세이드 차량을 직접 운전하고 자녀 2명과 함께 장례식장을 찾았다.

고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장 등 유족들도 빈소를 지키고 있다.

뉴스1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녀와 함께 25일 오후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뉴스1
자녀들과 함께 빈소 도착한 이재용 부회장 

추모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25일 오후 7시26분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빈소를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강민석 대변인을 통해 ”이건희 회장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산업으로 성장시켰고,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는 등 삼성을 세계기업으로 키워냈다”며 ”별세를 깊이 애도하며 유가족 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박병석 국회의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국민의힘 대표 등도 추모 화환을 보냈다.

뉴스1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정세균 국무총리가 보낸 근조화환이 도착하고 있다.  

이건희 회장의 입관식은 오전 9시부터 10시 사이에 진행된다.

곽상아 에디터: sanga.kwa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